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경인고속도로 신월~남청라 구간 지하화 … 지상은 공원

수정: 2022.09.29 11:03

예타 통과하면 2027년 상반기 착공 예정

국토교통부와 서울·경기·인천이 경인고속도로 신월IC~남청라IC 구간 14㎞를 지하화 하고 지상은 공원화 하기로 했다.

인천시는 이 사업을 원활히 추진하기 위해 30일 오전 4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29일 밝혔다.

확대보기

▲ 경인고속도로 지하화 조감도. 인천시 제공.

협약 체결에는 박덕수 인천시 행정부시장, 이용욱 국토교통부 도로국장, 이한규 경기도 행정2부지사가 참석한다. 이번 협약은 지난 2월 국토부가 발표한 ‘제2차 고속도로 건설계획(2021 ~ 2025)’에 포함돼 현재 예비타당성조사를 진행 중인 ‘인천-서울 지하고속도로 건설사업*’의 차질 없는 추진에 3개 기관이 함께 노력하기 위한 것이다.

이 사업은 남청라IC ~ 서인천IC ~ 신월IC 간 19.3km의 구간 중 약 14km 구간을 4~6차로로 지하화하는 사업이다. 총 사업비는 약 2조 856억원이 든다. 협약의 큰 목적 중 하나는 기존 경인고속도로의 상부공간을 개선하는 것이며, 이를 위해 협의체를 구성한다. 협의체에서는 인천~서울 지하고속도로 건설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협력 사항, 상부 고속도로가 시내 교통을 전담하도록 일반도로로 전환하는 방안, 상부도로의 여유 공간에 녹지 공원 등을 조성하는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또 인천·경기권역 내 교통량을 효율적으로 분산시키기 위해 안산~인천, 계양~강화, 김포~파주 고속도로 사업의 원활한 추진에 협력하는 것도 협약내용에 명시한다.

지하고속도로가 건설되면 인천 청라지구와 여의도 간 이동 거리 시간이 기존 40분에서 23분으로, 약 17분 단축된다. 지하고속도로 사업은 예비타당성조사를 통해 타당성이 확보되면 타당성 평가, 설계 등의 절차를 거쳐 이르면 2027년 상반기에 착공할 예정이다.

한상봉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