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광진, 한전 변전소 개발부지에 자투리 주차장

수정: 2022.12.02 01:43

232면 설치… 이달부터 운영

서울 광진구 중곡동 한국전력공사 화양변전소 개발부지에 ‘자투리땅 주차장’이 조성된다. 김경호 광진구청장이 주차난 등 구의 다양한 교통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선 결과다.

1일 구에 따르면 중곡동은 다가구주택과 빌라 등이 골목에 들어서 있어 다른 지역에 비해 주차장 확보율이 낮다. 차 한 대가 골목을 점유하면 차는 물론 사람도 길을 제대로 지나가지 못할 정도로 주차난이 심각하다. 거주자우선주차장 역시 부족해 배정을 기다리는 대기자가 구 전체의 35%에 달한다.

이에 구는 지난달 15일 토지주인 한국전력공사 서울본부와 협약을 체결하고 유휴토지를 활용한 대규모 공공 주차 공간을 만들기로 했다. 협약 내용은 ‘자투리땅 개방주차장’(자주식 노외주차장)을 조성하는 것으로, 부지 전체 9497㎡ 중 총 7290㎡의 면적에 232면을 설치하기로 했다. 기간은 이번 달부터 1년간이며, 개발공사 착공 전까지는 1년 단위로 협약을 연장할 계획이다.

구는 거주자 우선 주차제 형식으로 주민에게 주차장을 제공하고, 주차장 이용자 배정과 요금 징수 등의 관리를 광진구 시설관리공단에 위탁할 예정이다. 김 구청장은 “앞으로도 다양한 방법으로 공공주차장을 조성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장진복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