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이제 활짝 웃을 수 있어요”… 서울, 전국 최초 쪽방촌 무료 치과 운영

수정: 2022.12.09 01:45

돈의동에 ‘구강관리센터’ 오픈
파노라마 등 전문 장비들 갖춰
주민들 “더 건강해질 것 같아요”
새달부터 방문 서비스도 시작

확대보기

▲ 오세훈 시장 ‘쪽방촌 치과’ 개소식 참석
오세훈(오른쪽) 서울시장이 8일 서울 돈의동 쪽방상담소에서 열린 ‘우리동네구강관리센터’ 개소식에 참석해 치과 진료를 받고 있는 주민과 인사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진작 치아 치료를 받을 걸 후회했지만 포기한 인생이 뭐 어쩔 수 없지 싶었어요. 치과 치료를 받게 돼 더 건강해질 것 같습니다. 이제 활짝 웃을 수 있지 않을까요?”(돈의동 쪽방촌 주민)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돈의동 쪽방상담소에 문을 연 ‘우리동네구강관리센터’. 틀니를 착용한 쪽방촌 주민 A씨가 긴장한 표정으로 치과 진료 의자에 앉았다. 센터에는 파노라마(엑스레이) 등 전문 장비들이 갖춰져 있었다. A씨를 진료한 한동헌 행동하는의사회 대표는 “틀니가 오래되면 덜그렁거리고 안 맞으니 계속 손을 봐 줘야 한다”며 치아를 꼼꼼하게 살폈다.

쪽방촌 주민들은 비용이 부담되거나 건강을 챙길 여유가 없다는 이유로 치과 진료를 꺼리는 경우가 많다. 시가 지난해 실시한 쪽방촌 주민 실태조사에서 가장 필요한 의료서비스 1위로 ‘치과 진료’(32.6%)가 꼽혔다.

이에 시는 전국 최초로 쪽방촌 주민들이 가까운 곳에서 무료로 치과 진료를 받을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이날 열린 우리동네구강관리센터 개소식에는 오세훈 서울시장이 참석해 시설을 둘러봤다. 오 시장은 “가끔 노숙인들과 쪽방촌 주민들이 식사하는 모습을 보는데, 대화를 나누다 보면 치아 관리가 잘 되지 않아 불편을 겪는 분들이 많다”고 말했다.

앞서 오 시장은 지난 6월 돈의동 쪽방촌을 방문한 자리에서 치과 진료를 비롯해 다양한 지원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를 들었다. 이후 쪽방촌 에어컨 설치·전기요금 지원을 확대하고 쪽방촌 주민에게 하루 한 끼를 무료로 제공하는 동행식당을 운영했다. 쪽방촌 주민 B씨는 “동행식당에서 따뜻한 식사를 할 수 있게 됐는데 이가 안 좋아 씹는 게 어려우니 양껏 먹기 어려웠다”며 “전에는 라면이나 국에 밥을 말아 훌훌 먹어서 크게 못 느꼈는데 깍두기를 못 먹고 남기는 게 아깝다”고 했다.

센터는 서울시와 우리금융미래재단, 행동하는의사회가 협업해 공동 운영한다. 시는 센터를 위한 장소를 제공하고 운영한다. 우리금융미래재단은 인건비와 사업운영비를, 행동하는의사회는 치과의사 등 진료 인력을 지원한다. 자원봉사 의료진이 주 3회 센터에 방문해 치과 진료를 한다. 자원봉사에 참여한 치과의사 C씨는 “치아가 다 흔들리거나 턱 상태도 안 좋아 대체 어떻게 식사를 하시나 싶었다”고 전했다.

시는 우선 돈의동 주민을 대상으로 진료를 시작하고, 서울시 5대 쪽방촌 거주자라면 누구든지 센터를 통해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확대할 계획이다. 내년 1월부터는 의료진이 직접 찾아가는 ‘방문 구강건강 관리서비스’도 시작한다.

장진복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