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박 수거·재자원화… ‘깨끗한 마포’ 박차

박재홍 기자
박재홍 기자
업데이트 2024-02-28 00:45
입력 2024-02-28 00:45

쓰레기·탄소배출 줄여 일거양득
참여 희망 카페는 모바일로 신청

이미지 확대
서울 마포구 환경공무원이 지역 커피전문점의 커피박을 재활용하기 위해 수거하고 있다. 마포구 제공
서울 마포구 환경공무원이 지역 커피전문점의 커피박을 재활용하기 위해 수거하고 있다.
마포구 제공
서울 마포구는 생활폐기물 감량과 자원순환 촉진을 위해 커피박 재활용 사업을 확대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커피박은 커피콩에서 커피를 추출하고 남은 부산물로, 사료나 퇴비로 재활용될 수 있음에도 일반쓰레기로 버려져 매립, 소각 처리되는 경우가 많아 폐기물 및 탄소배출 증가로 이어진다.

구는 지난해 6월부터 12월까지 전문수거업체를 통해 지역 내 카페 100곳을 대상으로 커피박 수거 시범사업을 실시했으며, 총 68t의 커피박을 수거해 재활용했다. 올해는 지난달 15일부터 지역 내 커피전문점 16곳을 대상으로 약 40일간 12t의 커피박을 모았다.

특히 올해부터는 일부 커피전문점의 요청을 받아들여 주 2회 수거 방식도 도입했다. 참여를 원하는 커피전문점은 마포구청 누리집에 게시된 참여신청서의 QR코드를 스캔한 후 모바일 신청서를 작성해 제출하면 된다.

박강수 마포구청장은 “지역에서 발생하는 생활폐기물을 감량하고 배출 비용도 줄일 수 있도록 커피박 재자원화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마포구는 앞으로도 쓰레기를 감량할 수 있는 다양한 정책을 마련해 깨끗한 마포를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재홍 기자
2024-02-28 10면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